2024.07.14 (일)

  • 맑음동두천 30.5℃
  • 구름많음강릉 23.1℃
  • 구름조금서울 31.5℃
  • 구름많음대전 26.8℃
  • 흐림대구 23.7℃
  • 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6.6℃
  • 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27.5℃
  • 흐림제주 26.0℃
  • 흐림고산 24.8℃
  • 흐림성산 25.9℃
  • 흐림서귀포 26.0℃
  • 구름많음강화 26.8℃
  • 구름많음보은 24.9℃
  • 구름많음금산 27.7℃
  • 구름많음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라이프

화재진압 중 소방차 연료 떨어졌다면?…이젠 현장 주유 가능

‘위험물안전관리법 시행규칙’ 개정…현장출동 소방차량 이동주유 허용
연료 주입 시 재난현장 벗어나는 일 사라져…대응활동 집중 여건 마련

 

 

HK봇 기자 | 앞으로 화재진압 등 재난대응 활동 중인 소방차의 연료가 소진되도 주유소로 이동하지 않고 재난현장에서 즉시 보충할 수 있다.   

 

소방청은 지난 20일 '위험물안전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재난현장에 출동하는 긴급구조지원기관의 출동차량에 대해 이동주유 즉, 재난현장 직접 주유가 가능해진다고 밝혔다.  

 

이에 급박한 재난현장에서 연료 주입을 위해 현장을 이탈해야 하는 대원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현장활동에 더욱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  

 

화재진압에 며칠이 걸리는 대형 산불 또는 대규모 화재현장의 경우 현장활동에 동원되는 소방차 등 긴급구조지원차량의 연료는 통상적으로 30시간마다 소진된다.  

 

그러나 이동주유가 금지돼 있어 인근의 주유소를 찾아 연료를 보충하고 현장에 복귀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이동주유란 위험물안전관리법 제6조에서 허가받은 이동탱크저장소로부터 다른 자동차의 연료탱크에 위험물을 직접 주입하는 것을 뜻한다.  

 

특히 산불 현장의 대부분은 산길을 지나 수십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주유소가 있어 이동에만 왕복 1~2시간이 걸리기도 한다.  

 

이런 경우 재난대응의 연속성을 저해하고 효과적인 재난대응을 방해하는 요소로 작용하기도 했다.  

 

이에 소방청은 이를 보완하기 위해 위험물안전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대형산불 등 재난현장 동원 소방차량의 현장 주유를 가능하도록 했다. 

 

개정령의 주요내용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제3조 제1호에 따른 재난이 발생한 장소에 출동해 현장 활동 중인 소방자동차, 긴급구조지원기관에서 지원된 자동차 등이 직접 주유를 할 수 있다.  

 

임원섭 소방청 화재예방국장은 '관련법 개정으로 긴급구조지원차량의 현장 이탈을 방지하고, 재난대응에 대한 연속성과 효과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안전을 위해 위험물 제도개선과 정책개발에 더욱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출처=소방청]